4월의 끝, 2019

月間少年 2019.04.30 23:43

이번 4월은 아쉬움이 많이 남는 달이었다.

혼자서 속앓이를 한 적도 많았고, 사람도 많이 미워했다.


주변에서 이젠 다 컸네.”라는 말을 듣고 살지만

여전히 나는 너무나 어린, 여전히 소년의 잣대를 버릴 수 없는 어린 사람이었음을 느꼈다.


42,

4월의 시작과 동시에 나의 6월 군번 동기들 중에서 가장 친했던 후권이가 일본으로 교환학생을 가게 되었다. 

일병, 첫 사석(2017.02) / 병장, 술 먹고 부대 복귀하던 겨울 (2018.02) / 전역 후, 후권 출국 전 (2019.03)


후권이는 나와 같이 일본어를 공부하고 있고, 앞으로 진출하고자 하는 분야도 나와 많이 닮아 있다.

그래서 나는 군 생활 도중에 진로에 관한 고민이 생길 때마다 항상 후권이를 찾아 많은 대화를 나누었다.

그 덕분에 후권이와 휴가도 여러 번 맞추어 술자리를 함께할 수 있었다.


요코하마에서 교환학생 라이프를 보내고 있을 후권이가 부러우면서 당장 서울에서 자주 볼 수 없게 되어 아쉽기도 하다.


그러나, 우린 큰 물에서 놀 남자들이기 때문에

나중엔 도쿄에서 만나서 일본어로 떠들면서 시원하게 나마비루 한 잔을 마시기로 했다.

칭따오 맥주를 사 왔는데 후권이와 안양에서 양꼬치에 칭따오 한 병씩 털어넣고

부대로 복귀했던 병장 시절 겨울날이 떠오른다.


4월 3,

다가오는 7, 일본어능력시험(JLPT)에 합격하기 위해 6년 만에 학원을 다니기로 결정했다.

어릴 때 엄마가 보내는 학원은 너무나 가기 싫었는데

내가 하고 싶은 공부가 있는 입장에서 다니는 학원은 출석도 기대되고 숙제도 반갑다.


퇴근 후, 급하게 저녁을 먹고 학원으로 향해 2시간 가량의 수업을 듣는 게 다소 고되긴 하지만

그래도 오랜만에 경험하는 배움과 배움을 통한 얻는 뿌듯함과 희열, 그것은 근래의 나에게 가장 힘이 되어주는 감정이다.


4월 4,

역대급의 감기에 걸렸었다이렇게 길게 이어진 감기는 몇 년만이었는지 모르겠다.

약 처방으로도 낫지 않아서 3일치 약을 다 먹고도 두 번이나 이비인후과를 다녀왔다.

한 번은 4일치로도 약을 처방받아 총 열 흘동안 감기약을 달고 살았다.

이제 나도 한국 나이로 스물 넷이다환절기 조심해야겠다.

 

4 6,

사수가 살고 있는 천호동에서 술자리를 함께 했다.

직장에서도 말은 놓되 영완쌤 호칭을 붙이던 사수가 이제는 나를 영완이라 부르기 시작했다.

정이 많이 들었다. 퇴사를 하고 나중에 학생 신분으로 돌아가게 된다면 그때는 사수를 이라 부르고 싶어졌다.

 

410,

진료 통역을 하던 도중,

환자의 말을 이해하지 못하고 대답해야 하는 단어가 바로 떠오르지 않아 혼자서 깊은 딜레마에 빠진 적이 있다.


나는 그 자리에서 바로 정신을 잃고 쓰러질 뻔 했.

식은땀을 흘리고 두 손을 벌벌 떨면서 나 자신의 부족함을 질책했다.

남들한테는 일본어 잘 한다 소리를 매일 듣는 나지만, 정작 나는 아직 멀었다는 것을 실감했다. 어학에 끝은 없다.

 

415,

사수로부터 책 선물을 받았다. 할아버지와 손자는 매일같이 빵 위에 여러 가지 잼들을 발라 먹으며 시간을 보낸다.

어느 날 손자가 직장인이 되고 나니 할아버지는 보이지 않았다. 혼자서 빵을 먹게 되었다.

(내용 상 할아버지가 돌아가신 것처럼 분위기를 일부러 어둡게 만들었다.)

그러던 도중, 할아버지께서 캐리어를 끌며 현관을 열고 집으로 들어오셨다.


다행이다. 아직까지도 할아버지와 함께 빵을 먹을 수 있어서.

모든 내용은 일본어로 적혀 있다. 내용의 울림이 감동적이었다.

 

421,

고등학교 2학년 때 같은 반이었던 수윤이와 진실,

그리고 3학년 때 같은 반이었던 소희와 넷이서 오랜만에 만나서 술을 마셨다.


그러던 중, 쿠우쿠우에서 나온 중학생 일행이 시끄럽게 떠들며 길거리를 활보하고 있었다.

모두가 귀신에 홀린 듯 말없이 중학생들을 우수에 젖은 눈빛으로 바라보았다.

그리고 동시에 좋을 때다.”라고 말했다.

중학생들이 시야에서 사라지자 수윤이는 새끼들아 담배 피지 마라~” 라고 소리쳤다.


우리의 학창시절, 불과 5년 전, 아니 벌써 5년 씩이나 흘렀다.

 

430,

하루 동안 정말 많은 사람을 미워했다.

속으로 열심히 씹었고, 매일 연락을 나누는 친구와 카카오톡으로 살벌한 욕짓거리로 뒷담화를 하며 묵혀있던 화를 풀었다.

겨우 화를 삭혔더니 곧바로 애플 스토어의 실수로 인해 에어팟과 관련한 픽업 충돌이 일어났다.

또 화가 나고 말았다. 여러 가지 감정이 복받쳐, 속상하고 답답했던 마음이 차올라 눈물이 날 것만 같았다.


감정을 추스르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편의점에 들러 수입맥주 네 캔을 사 왔다.

알바생이 봉투 드릴까요?”라고 묻자나는 , 20원 드려야 되죠?”라고 답했다.

알바생은 씩 웃더니 그냥 담아 드릴게요.”라고 했다.

진짜 세상 별 거 아닌데 오늘 하루 중에서 제일 감동적인 순간이었다.


다가오는 5월에는


다니엘웰링턴 시계 이벤트에 당첨되었으면 좋겠고,

일본어 공부에 좀 더 매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아버지와 더 친해지고 싶고, 엄마를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아, 스승의 날에는 중학교 2학년 때의 담임선생님을 뵙고 싶다.

Copyright ⓒ choi0wan all rights reserved

http://choi0wan.tistory.com

'月間少年' 카테고리의 다른 글

8월의 끝, 2019  (0) 2019.08.31
7월의 끝, 2019  (0) 2019.07.28
6월의 끝, 2019  (0) 2019.06.27
5월의 끝, 2019  (0) 2019.06.01
4월의 끝, 2019  (0) 2019.04.30
Prologue  (0) 2019.04.28
Posted by choi0wa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