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우리는 가야 스트리트 야시장에 도착했다.

거리를 걷는 동안에 방콕의 카오산 로드가 머릿속에서 오버랩되었다.

카오산 로드가 젊음과 열정, 뜨거움이 들끓던 곳이었다면

가야 스트리트는 꼬치 굽는 불 냄새가 그윽하고 길거리 공연마저도 잔잔한,

부담스럽지 않게 흥을 느낄 수 있는 새로운 느낌의 야시장이었다.



우리는 가야 스트리트를 누비며 팔찌를 샀고 맛있는 식사도 함께 했다.


배부른 몸을 이끌고 숙소인 라바@사바 호스텔로 돌아온 우리는

식탁에 한데 모여 앉아 입가심으로 야시장에서 사 온 사탕수수 주스를 한 컵씩 나눠 마셨다.

생각해보니 식탁에 앉아서 사람들의 눈을 보며 대화를 나눈 것이 꽤나 오래 전의 일이었다.



직장생활 시절, 퇴근을 하고 집에 오면 항상 불 꺼진 거실이 나를 반겼다.

나는 일주일에 절반 이상을 편의점에서 산 인스턴트 식품을 먹으며 저녁 끼니를 때웠고,

<한 끼 줍쇼>와 같이 가족끼리 식사하는 모습이 등장하는 방송을 보면서 외로움을 달랬다.

 

우리는 자라 온 나라, 그리고 사용하는 언어도 다르지

Good Night.” 인사를 하면서 미소를 지었다.


이 순간,

우리는 가족이었다.



함께

있을 수 있다는 것은 정말 행복한 일이다.


2019.08.03

D+2

기적의 연속


아침이 밝았.

 

테라스로부터 보이는 탁 트인 뷰와 화창한 날씨는

아침부터 나의 여행 감성을 애타게 간지럽혔다.



나는 식탁에 앉아 조식을 먹었다.

잼이 네 개나 구비되어 있었다. 개인적으로 블루베리 맛 잼이 제일 맛있었다.



오늘 나는 바이크를 렌트해서 블루 모스크와 핑크 모스크에 다녀올 예정이다.

면허를 딴 이후 한국에서 단 한 번도 운전을 해 본 적이 없어서 조금 걱정이 됐지만

두근대는 마음이 그보다 훨씬 더 컸다.



고고 사바 스쿠터 렌탈샵에 도착했다.

어제 내가 환전을 했던 위즈마 메르데카의 맞은편에 위치하고 있어 쉽게 찾을 수 있었다.


고고 사바 바이크 렌트 [1DAY/1인] 55링깃(약 15,000원) / 2019.08 기준 (보증금 200링깃)

1DAY : 렌트 시작 시간으로부터 24시간

ex) 대여시각 : 2019.08.02 AM10:30, 반납시각 : 2019.08.03 AM10:30

만약, 1DAY를 렌트해도 당일 반납을 원하면 폐점 시간인 저녁 7시 전까지 고고 사바로 돌아와 바이크를 반납해야 함.



고고 사바에서는 국제면허증 없이 한국 면허증만 소유하고 있어도 렌트가 가능하다.

그래도 나는 혹시나 하는 상황으로부터 대비하고자 국제면허증을 지참했지만

직원은 나의 한국 면허증만 확인하고 바이크를 렌트해 주었다.



신나는 분위기의 팝송을 크게 틀어놓고 코타키나발루 시내를 질주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아직 크게 볼륨 키워놓고 자유롭게 운전할 짬은 아닌가 보다.

질주 시작 10분 만에 길을 잃어버리고 말았다.

그래서 노래를 끄고 운전에만 집중하기로 했다.



구글 맵을 켜고 보니 내가 지금 있는 이 곳은 사바 주 청사로 이용 중인 건물, 툰 무스타파 타워였다.

아무것도 모른 채 외관만 보면 호텔로 오해받기 좋은 건물이다.



한 15분 정도를 달렸을까.

목적지인 사바 주립 대학교, 한국에서는 소위 핑크 모스크라 불려지는 UMS 모스크에 도착했다.

UMS 모스크는 대학 건물인 만큼 모든 장소가 캠퍼스 그 자체였다.


그리고 이 곳에서, 또 한 번 거짓말보다 더 거짓말같은 상황이 일어났다.



어제 나와 일본어로 대화를 이어가면서

코타키나발루에서의 첫 식사를 함께한 중국인 관광객을 이 곳의 입구에서 다시 만났다.


누군가 나를 두고 장난을 치는 것만 같았다.

어제 탄중아루 해변에서 같은 호스텔의 투숙객인 쿠알라룸푸르 친구를 만난 것에 이어

또 한 번, 우연으로부터 온 기적의 만남이 실현되었다.


이러한 만남이 이어질 확률은 대체 얼마나 되는 걸까.

되새기면 되새길수록 놀랍고 신기하다.



UMS 모스크 입장료 [1인] 5링깃(약 1,500원) / 2019.08 기준


UMS 모스크는 정말 아름다웠다.


이런 캠퍼스에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다면 얼마나 행복할까.’ 라는 생각이 끊이지 않았다.

이 곳의 학생들이 부러워졌다.

이 학교에 다니면서 CC도 하지 못하고 졸업을 하게 되면 진짜 안타까울 것 같다.



이 날, 무척 더워서 땀이 등에 한가득 고였음에도 불구하고

나는 이 학교의 학생인 느낌을 내고 싶어서 돌아다니는 내내 백팩을 메고 다녔다.


그렇게 또 한 번 떠오른 생각,


빨리 학교 가고 싶다.



UMS 모스크를 둘러 본 나는 이제 블루 모스크라 불리는 시티 모스크로 향했다.

블루 모스크로 갈 때는 길을 헤매지 않았다.


푹푹 찌는 더위, 살갗이 타는 과정이 서서히 느껴지는 것 같았다.

나는 바이크의 속도를 더 올려서 빨리 시티 모스크로 향했다.



스쿠터로 약 15분 정도를 달려 시티 모스크에 도착했다.


시티 모스크는 코타키나발루를 대표하는 이슬람 사원 중 하나다.

멀리서 보아도 사원의 규모를 비롯한 위엄과 압도감이 절로 느껴졌다.

모스크 내부에는 정해진 시간에 한하여 관광객의 입장이 허용된다.

입장할 때는 정해진 복장을 입어야 하며 현장에서 대여가 가능하다.


시티 모스크 입장료 [1인] 5링깃(약 1,500원) 복장 대여 시 5링깃 추가 발생 / 2019.08 기준



엄마.. 나를 왜 한국에서 낳으셨나요..

내가 봐도 인정하게 되는 이 어울림.. 어쩜 이렇게 위화감이 안 느껴지..




새끼가 형 나이를 가지고..



시티 모스크까지 다 둘러본 나는 고고 사바로 돌아가 바이크를 반납하기로 했다.

이제 나는 바이크를 반납하고 나서 더 퍼시픽 수트라 호텔로 향해

오후 6시부터 시작될 브리즈 비치 클럽에서의 바비큐 파티를 즐기면 된다. 그런데 돌발 상황이 벌어졌다.



제셀톤 포인트 인근에서 차선 변경을 하지 못해 잘못된 길로 직진을 해 버리고 만 것이다.

심지어 꽤 오랫동안 직진을 한 후에서야 잘못된 길로 왔다는 것을 알아버린 나는

갓길에 바이크를 세우고 구글 맵의 도움을 받으며 다시 위치를 정리했다.



신호와 차선을 몇 번이나 어기고 말았다. 일부 운전자들로부터 경적 등쌀도 맞았지만 다 수긍할 수 있다.

우여곡절 끝에 고고 사바를 찾은 나는 렌탈샵에 들어가자마자 땀에 절은 얼굴로 물부터 한 잔 마실 수 있냐고 물어보았다.


브리즈 비치 클럽 바비큐 파티를 현지에서 예약하는 방법이 궁금하다면?

[말레이시아②] 쁠라우띠가 섬 투어와 브리즈 비치 클럽 바비큐 현지에서 예약하기 편을 정독해주세요.

(위 타이틀을 클릭하면 해당 게시글이 새 창으로 띄워집니다.)


그리고 저녁 6시, 그랩을 이용하여 브리즈 비치 클럽에 도착한 나는 예약 확인을 하고 자리를 안내받았다.

내 자리는 샐러드바와 가까워 음식을 가지러 가는 것은 편했지만 바다로부터는 다소 먼 위치였다.

그러고 보니 어제 예약을 하면서 바다와 가까운 자리로 부탁한다는 말을 미처 하지 못했다.

직원에게 혹시 자리를 옮길 수 있냐고 물어보았지만 현재 모든 자리가 만석이기 때문에 자리 이동이 어렵다고 했다.


사실 내 자리에서도 선셋과 뷰는 충분히 눈에 담을 수 있었지만

이왕 보는 거, 더 좋은 자리에서 볼 수 있으면 훨씬 좋으니까.




사실 모든 음식이 눈이 휘둥그레 돌아갈 정도로 맛있는 수준의 음식은 아니다.

그러나 선셋과 뷰를 눈에 담으며 바비큐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 맛 그 이상의 특별함과 가치를 가져다 준다.



분위기 맛에 먹는다., 분위기에 취한다.는 말을 몸소 느꼈다.

음식은 개인적으로 머쉬룸 수프가 제일 맛있었다.


 



  브리즈 비치 클럽 바비큐 파티 [1인] 75링깃(약 21,000원)

음료 별도(Happy Hour 시간(7PM~9PM)에 일부 음료(맥주, 칵테일 포함) 주문 시 50%할인) / 2019.08 기준


바비큐 파티에서의 만찬을 끝내고 한 켠에 놓여 있던 해먹에 누워

귀에 파도 소리를 담고, 눈에 황홀한 선셋과 하늘을 담는데 감히 내가 이 순간을 만끽해도 되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그 정도로 행복했다.


역대 나의 여행 랭킹 중 1위를 차지했던 태국.

태국은 이 순간을 기점으로 1위의 자리를 말레이시아에게 내어주게 되었다.




Photo by choi0wan

Copyright ⓒ choi0wan all rights reserved

http://choi0wan.tistory.com

Posted by choi0wan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