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choi0wan



















Posted by choi0wan

















Posted by choi0wan

















Posted by choi0wan



















Posted by choi0wan












Posted by choi0wan

▲ 고등학교 댄스드릴 선수권 댄스부 전국대회 출전 결정

plus 일본의 한 고등학교 앞에 게시되어 있던 현수막이다. 서체는 뭔가 물러가라 느낌인데 결론은 좋은 소식임


▲ 앞문으로 하차할 때 운임을 지불하는 시스템

plus 한국에 제발 하루빨리 이러한 시스템이 도입되어 뒷문승차와 무임승차의 절대 근절이 이루어지길


▲ 테루테루보즈와 월별 일정표


▲ 스쿨 존

plus 중학교 2학년 때 학교 주위의 전봇대에는 文 표시가 있다고 배웠었다.


▲ 교토에 위치하고 있는 기요미즈데라

plus 수학여행을 온 듯한 학생들과 기모노를 입고 다니는 사람들을 보며 일본에 온 느낌을 제대로 받을 수 있었다.


▲ 이 때의 내 머리가 참 마음에 든다. 전형적인 관광객 포즈로 사진 한 컷


▲ 요시노야에서 먹은 규동. 노른자 때문에 비린 맛이 조금 나긴 했지만 일본에서만 맛볼 수 있는 음식이거니 생각하며 먹었던 것 같다.


▲ 츠텐카쿠에서 본 과거의 오사카를 재현한 모형. 피규어 각각의 연령대를 짐작할 수 있을 만큼 정교하고 섬세하게 만들어져 있었다. 일본인들은 수작업에 굉장히 강하다고 하던데 장식된 피규어를 보며 그 말을 실감할 수 있었다.


▲ 도우부츠엔마에 역을 지나는 JR전철 신이마미야 지상철도


▲ 숙소 앞에 있던 어느 가게의 허름한 노렌


▲ 장염의 원인이 되었던 라멘. 이후 난 일본에 가도 라멘은 입에 대지 않는 건 물론 찾지조차 않았다고 한다.


▲ 구로몬 시장의 저녁 모습


▲ 세 번째 날, 신사이바시에서 먹었던 회전초밥


▲ 실망스럽고 기대 이하였던 도지마롤


▲ 도지마롤과 함께 먹은 파르페. 오히려 파르페가 훨씬 더 맛있었다.


▲ 외국인 할인으로 저렴하게 먹은 오코노미야끼. 비가 오는 날에 먹어서 훨씬 더 맛있었던 것 같다.


▲ 한국으로 돌아오는 비행기 안. 메르스 때문에 모든 승객들에게 손 소독제를 나눠 주었다.

Posted by choi0wan

▲ 도톤보리 가는 길

주위를 둘러보는 재미가 꽤나 쏠쏠했던 도우부츠엔마에 역 주위


▲ JR 신이마미야 역

이야 여기가 일본이라구 정말 일본스러웠어


▲ 도톤보리

도톤보리의 상징인 글리코 상과 아사히 전광판

Posted by choi0wan

 간사이 국제공항에 도착해 입국수속을 마치고 전철 플랫폼으로 이동을 하고 있을 때였다. 첫 해외여행이어서 그런지 오감에 닿는 모든 것이 신선하기만 했다. 가장 먼저 냄새를 느꼈다. 공항에서만 그런가 했는데 일본에 있었던 나흘 내내 일본 특유의 냄새를 느낄 수 있었다. 습기 찬 냄새같지만 찝찝하지는 않은. 정해져 있는 냄새는 아니지만 일본의 공기는 이런 맛인가? 싶었다. 한국에 돌아왔을 때 몇몇 지인들은 방사능 냄새라며 우스갯소리로 농담을 내뱉긴 했지만 뭐 신빙성은 두고 봐야 알 일이고..;


 나와 일행(한 명 뿐인 일행이었지만 지금은 연을 끊은 사이가 되어 이름을 언급하고 싶지 않아 일행으로 지칭)은 공항철도를 타고 신이마미야 역으로 이동했다. 이동하는 내내 차창 너머로 보였던 일본의 풍경은 내 안에 내재되어 있던 아날로그 감성을 자극하고 있었다. 운동회를 하고 있던 어느 이름 모를 초등학교와 집으로 달려가던 노란 모자 유치원 코도모, 일본식 아파트 맨션 베란다에 이불을 널고 먼지를 털고 있는 오바상, 떡잎마을 방범대가 모여 있을 것만 같은 공터의 한 놀이터, 내가 있는 이 곳이 일본이란 걸 딱 느낄 수 있었던 곳곳의 전철 건널목. 일본은 이렇게 지하철보다 전철이 발달되어 있어서 참 마음에 든다. 바깥 풍경을 보며 달리는 재미가 꽤 쏠쏠하거든.


 그리고 도착한 신이마미야 역. 이 곳에서 숙소가 있는 도우부츠엔마에 역까지는 도보로 5분이 걸릴 정도로 가까웠는데 숙소에 도착해 체크인을 마치고 밖으로 나와서 도톤보리까지 걸어서 향했다. 도톤보리까지 우리가 걸었던 길은 한국의 용산 전자상가와 비슷한 분위기로 이루어져 있었는데 그래서인지 걸어서 갔는데도 크게 지루하지 않았고 주변을 보는 재미가 꽤나 흥미로웠다.

Posted by choi0w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