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에서 전학온 여학생과 잘생긴 담임 선생님, 그리고 모든 여학생들이 바라는 얼짱 남학생. 벌써부터 각 배역의 컨셉들이 진부하기 짝이 없다. <한낮의 유성>에는 학원 로맨스물에서 늘상 다루던 클리셰가 전부 담겨있다. 그럼에도 <한낮의 유성>에 집중하게 된 이유는 요사노 스즈키(나가노 메이)가 사랑에 임하는 태도였다.

 

 스즈키는 내가 사랑하는 사람(시시오 선생), 그리고 나를 사랑하는 사람(마무라 다이키)과 삼각관계에 얽히게 된다. 설상가상으로 마무라를 좋아하는 친구 네코타 유유카(야마모토 마이카)와도 얽혀 시골에서 도쿄로 전학을 오게 됨과 동시에 사랑과 우정으로부터. , 학창시절에 접할 수 있는 가장 가까운 정서로부터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며 의도치 않았던 전학 신고식(?)을 겪는다.

 

 “이런 게 사랑이면 하지 말 걸 그랬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즈키는 혼란스러운 감정을 침착하게 추스르고 고민하면서 시시오 선생과 마무라, 심지어 마무라를 좋아하는 유유카에게도 솔직한 대답을 전한다. 자칫하면 그저 나의 고백을 거절한 여자’, ‘질투가 나는 재수없는 여자로 전락할 뻔한 경우임에도 스즈키의 솔직한 대답에 상대들은 도리어 스즈키를 향해 더욱 마음을 열게 된다. 스즈키의 진솔한 대답은 오히려 스즈키가 다른 사람들로부터 사랑받을 수 있게 연결고리가 되어준 것이다.

 

 그 대답들의 이유가 되는 스즈키의 마음도 무척이나 아름답다. 단순히 사랑과 우정을 뛰어넘어 이러한 마음가짐으로 사람을 대하게 되면 주변에 적이 생길 걱정은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있던 적도 나의 아군으로 바뀔 것만 같았다. 실제로 영화 속에선 유유카가 이런 케이스에 해당된다.

 

 외국 영화를 볼 때, 나는 유독 한국 네티즌들의 평점을 깊게 관철하는 경향이 있다. 타국의 정서가 한국 관객들에게는 어떻게 다가왔을지, 괴리감이 느껴지진 않았을까. 혹은 한국에서도 사랑받을 수 있는 작품일까. 등 이런 고민들의 대답을 찾기 위함이 그 이유다. <한낮의 유성>의 한국 네티즌 평점을 봤는데 정말 네티즌들의 수준이 창피하고 부끄러워서 스크롤을 내리기가 두려웠다.

 

남자 주인공의 얼굴이 각이 졌다.’

여자 주인공의 마음이 너무 오락가락해서 짜증이 났다.’

 

 감상으로 인한 여운도, 그 여운을 표현하는 것도 자유지만 우리와 다른 외모라는 이유로 남자 주인공을 비난하고 여자 주인공이 고민하는 과정을 오락가락이라는 한 단어로 치부시켜 짜증을 유발했다는 댓글은 정말 고구마 다섯 개 정도를 물 없이 연속으로 먹은 기분을 들게 했다. 아직 우리나라는 멀었다.

 

 보는 내내 너무나 행복했다. 뱃속에서 나비가 나는 기분이었다고나 할까. <초속 5센티미터>를 뛰어넘는 로맨스 영화는 없을 거라 단언했는데 그 신념이 깨지고 말았다. 오늘을 기준으로, 내 인생의 베스트 로맨스 영화는 <한낮의 유성>임을.

'영화꼬집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낮의 유성  (0) 2019.05.06
세상에서 고양이가 사라진다면  (0) 2019.03.03
싱글라이더  (0) 2018.09.20
명탐정 코난 극장판 21기 : 진홍의 연가  (0) 2018.02.25
나는 내일 어제의 너와 만난다  (0) 2018.02.19
박열  (0) 2018.01.06
Posted by choi0wan